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광주전남지역 우체국 절반 4년 후 75개가 사라진다

기사승인 2020.02.27  09:50:12

공유
default_news_ad1

- 공무원노조, 폐국 저지투쟁 전개 선언

우정사업본부가 경영합리화 방침에 따라 올해부터 4년 동안 지역 동네우체국 1,352국 중 절반이 넘는 677개의 우체국 폐국을 추진하고 있다.
올 해 상반기에만 전국적으로 171개 우체국이 폐국 될 전망이다.
금융소외계층 및 서민에게 우편 및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광주전남에는 현재 149곳의 지역 동네 우체국이 있으며 올 상반기 19개 우체국 폐국을 시작으로 4년에 걸쳐 총 75개의 우체국 폐국 계획을 추진하고 있어 지역주민들의 상당한 불편과 불만이 예상된다.
우정사업본부 공무원노조는 “우체국은 우편업무 뿐만 아니라 예금, 보험 등의 금융상품과 공과금 수납 등 각종 보편적 서비스를 제공하는 정부 공공기관 정부기관은 수익보다는 국민을 위한 대국민서비스가 최우선시 되어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우정사업본부는 특별회계로 운영하고 있으며 2019년도 현금수지가 8,300억원의 흑자를 달성했다.
공무원노조는 “공공의 가치를 송두리째 무시하고 국민의 편의조차 수익이라는 논리를 앞세우는 무책임한 처사이며, 지역주민과 협의없이 일방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우체국 폐국 계획은 국가가 당연히 국민에게 제공하여야 하는 보편적 서비스 후퇴는 물론 서민금융의 역할 축소, 고령화 사회에서 더욱 필요한 금융소외계층 사각지대 발생, 지역 내 정부기관 인프라 축소에 따른 지역주민 불만 및 우체국 이용자 불편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공무원노조는 국민 불편을 초래하는 일방적인 우체국 폐국 추진은 불합리하다고 보고 땜질식 처방인 아닌 근본적인 해결책 마련을 요구하는 등 우체국 폐국 저지 투쟁을 전국에서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공무원노동조합(우본) 이용승 전남지역본부장은 
“우체국 폐국과 인력감축을 통한 경영합리화 계획은 임시방편에 불과하므로 근본적인 문제 해결책이 필요하며, 공공기관이 존재하는 이유는 단순한 비용편익분석 차원을 넘어서 모든 국민들에게 보편적 서비스를 중단없이 제공하는 것”이라며, 우체국은 우편 및 금융분야에서 소상공인, 중소기업, 소외계층에 대한 우체국의 사회적 역량을 활용하여 서민경제 활성화 역할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황망기 기자

 

황망기 기자 mkih@naver.com

<저작권자 © 광양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