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참을 만큼 참았다” 변전소 주변 주민들 집단행동 예고

기사승인 2020.10.22  09:22:31

공유
default_news_ad1

- 광양읍 죽림리 주민들, “고압철탑 지중화나 변전소 이전” 요구

   

“고압철탑을 지중화해라. 그렇지 못하면 모든 변전소를 이전해 달라!”
지난 15일 광양읍 죽림리 일원에 설치된 대규모 변전소 앞에서 인근 마을주민들이 한국전력을 향해 던진 외침이다. 

대규모 변전소로 인해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피해대책 위원회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1987년 변전소가 자리 잡은 뒤 암 발병과 재산 피해 등이 발생했다고 호소했다. 
죽림리 임기·쌍백·억만마을 등 3개마을 주민들로 구성된 피해대책 위원회는 “30여 년 전부터 154kv급 변전소가 운영되면서 마을은 점차 황폐해져 희망은 사라져가고 있지만 한국전력공사는 물론 행정과 정치권이 외면하고 있어 주민들이 발 벗고 나섰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변전소 건립 이후 30여 년 동안 추가 증설 등을 통해 154kv급은 물론 345kv급 등 40여 개의 고압철탑이 병풍을 두르듯 마을을 포위하고 있다”며, “이로 인해 항공방제가 불가해 밤 재배 농가들이 폐농하고 토지 매매도 이루어지지 않아 재산권도 큰 피해를 입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피해대책위는 “1987년 이전에는 200가구 500여 명이 살던 마을 곳곳에서 정신적 스트레스로 각종 암 환자가 발생해 지금까지 60여명이 사망하고 현재도 10여명이 투병 생활 중”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피해대책위는 한국전력에 △고압철탑 지중화 △인근 주민에 미치는 전자계 자기장 영향조사 △자기장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조사 △광양변전소 인근 지역 재산권 피해 조사 및 공개 등을 요구했다.
앞서 지난 9월 20일 피해대책위는 광양읍사무소에서 시 관계자, 한전 관계자 등을 만나 변전소 인근 주민들에게 미치는 전자계 영향과 피해조사를 해달라고 요구했지만 만족스러운 답변을 듣지 못했다.
한국전력은 전력설비에서 발생하는 전자파는 암 발생과의 상관관계가 없다는 학계연구 결과가 있으며, 요구사항에 대해서는 내부적으로 의논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피해대책위는 “주민들의 피해에 대해 한국전력은 무책임한 처사로 일관하고 있다”며, “광양시와 광양시의회에서 피해 대책 마련에 주민들과 적극적으로 협의해 달라”고 촉구했다.
광양시 관계자는 “해당시설은 한국전력 소유 시설이기에 시에서 직접 나서 처리할 수 없는 부분이 많다”며 “우선 주민들과 한국전력 광주·전남지사장의 면담을 주선해 해결책을 찾아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피해대책위원장은 “변전소가 설치된 1987년은 전두환 정권시절로 어떠한 목소리도 낼 수 없었고, 그 이후로 점차 추가적으로 변전소 시설이 증설돼 오늘에 이르게 된 것”이라며, “지금까지 참을 만큼 참았기에 이제는 더 이상 참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피해대책위는 요구조건을 수용하지 않을 경우 청와대와 국회, 한국전력 본사 앞 등에서 무기한 1인 시위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양재생 기자

 


양재생 기자 ttexta@hanmail.net

<저작권자 © 광양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